눈먼 자들의 도시 - 소설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 나도 베스트셀러라면 왠지 손을 대기가 싫어진다. 영화든, 책이든, 물건이든. 물론 주제 사라마구의 소설이 트셀러는 아니지만 한창 언론사 입사준비중이던 시절, 노벨상 작가라는 이유로 언론고시계 필독도서라는 분위기가 형성돼있는 바람에 눈도 돌리지 않았다가(물론 '디워'처럼 핫이슈로 떠올라 면접대비용으로 꼭 봐야만 하는 눈물의 베스트셀러도 있었지만) 이제서야 읽어봤다. 영화판 예고편이 재밌어 보이기도 했지만, 출시된 지 반 년 만에 70% 세일품목에 포함된 '브릭' DVD를 배송료 없이 사기 위해서라는 하찮은 이유가 더 컸다.   

감상을 요약하자면 1. 노벨상 작가 소설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은 몰랐음 2. 세계를 휩쓰는 재앙, 격리, 인간의 밑바닥,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망은 있다, 등등의 키워드로 구성된 게 딱 내 취향 3. 메시지가 요즘의 나에게 정말 와닿았음.

소설 막바지에 (아마도 주제 사라마구의 분신 격일 듯싶은) 작가가 말한다. "자기 자신을 잃지 마시오" - 막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사람으로서 요즘 자꾸 되새겼던 말이다. 어떻게 해야 야비해지지 않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내 자신을 속이지 않을 수 있을까. 자기 자신을 잃지 않으려면 사람에 대한, 또 옳다고 믿는 것에 대한 단단한 신념이 있어야 할 텐데 나에게는 그런 게 병아리 눈물만큼 막연하게 있을 따름인데 어쩌나...싶어서. 그리고 신념도 제대로 없는 주제에 그때그때 닥치는 대로 기사를 쓰다 보면 언젠가는 너무 세상에 찌들어있지는 않을까 싶어서.

나름 할 말은 많지만 일요일인 내일도 출근을 해야 하는 관계로 급히 결론을 내려본 바, 일단은 그저 당장 내 눈앞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예의와 사랑만 잃지 말자고 또 한번 생각했다. 물론 '남들은 바보라서 그걸 안 하나염??!!!' 또는 '예의와 사랑...대체 언제??' 같은 문제제기가 예상되긴 하지만 그래도 이런 걸로나마 신념을 다져 볼까 하고.  


덧글

  • 천용희 2008/11/16 01:39 #

    속편을 쓰시긴 했는데...왠지 속편은 돈 맛을 아시고 쓴 느낌이...-_-;;;
  • 미도리™ 2008/11/16 10:37 #

    음!~ 재미있게 읽으셨군요!~ 저는 뭐랄까 저랑은 좀 안맞는 소설이라...
    신선한 맛보다는 식상하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서리요! ^^
  • 생강 2008/11/16 20:26 #

    용희님 / 그래요?;;;;;역시 노벨상 작가도 돈 앞에서는....그래도 한번 읽어보기는 해야겠습니다~ㅋ

    미도리님 / 반갑습니다~전 저 위의 키워드가 갖춰진 스토리엔 환장하는 취향이라ㅋㅋ자주 뵈어요~
  • 미도리™ 2008/11/16 21:23 #

    네네 자주자주 오겠습니다. ^^
  • 구름사다리 2008/11/17 22:03 #

    나두 재밌게 봤는데...
    꼭 내가 재밌게 읽고 나면 노벨상타더라..ㅎㅎ

  • 생강 2008/11/21 00:17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문학계의 트렌드세터??
  • softdrink 2009/08/19 16:20 #

    자기 자신을 잃지 말라는 말이... 참 무슨 뜻인지 알 수 있을까요? 어차피 요즘 애들은 모든 게 주입되어져 만들어지는 애들인데 걔네들이 human being 이 뭔지나 알지... 답답합니다.
  • 생강 2009/08/31 10:50 #

    앗 댓글을 이제야 봤습니다;;;;저도 잊어버리고 있던 오래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닷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